경상남도, 성동·STX조선해양 구조조정에 긴급 '지원대책' 마련

인사이트경상남도청 서부청사 모습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지역 핵심 산업인 조선산업 불황으로 인한 지역 경제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경상남도가 긴급 지원대책을 마련한다.


최근 경상남도는 장기적인 조선산업 불황 및 구조조정 등으로 지역 경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시·군에 대한 긴급 지원대책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경상남도는 조선산업 최대 피해지역인 4개 시·군의 고용안정을 지원하고자 지난 23일 '경상남도 노사민정협의회' 심의를 거쳐 고용노동부에 '고용위기 지역' 지정을 신청했다.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되면 최소 1년간 고용유지 특별 지원과 실업급여 60일 특별 연장, 일자리 관련 사업비 우선 지원 등의 행·재정적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인사이트성동조선 / 연합뉴스


이어 경상남도는 고용부에 조선업 희망센터(거제·창원)의 운영기간을 1년 추가 연장해줄 것과 통영 지역에 조선업 희망센터를 추가 설치해줄 것을 건의했다.


도는 조선산업 우수 기술을 가진 퇴직인력의 재취업 사업 확대를 위해 긴급 국비 지원을 건의해 이번 정부 추경에 18억원을 확보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도는 성동조선해양·STX조선해양 협력업체와 통영지역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한 금융 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2016년 이후 성동조선해양의 매출실적이 있는 도내 업체 경영안정자금의 지원한도를 3억원 가량 확대하고 상환기간도 1년 연장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특히 기업 부채비율과 상관없이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고, 그밖에 도내 소재하는 조선 협력업체에 대해서도 5억원 한도 내에서 추가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정부 조선업종 특례보증 소진 시에는 도 자체 특례보증 시행을 검토할 방침이다.


김기영 경상남도 경제통상국장은 "도에서는 위기 극복을 위해 다방면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인사이트성동조선 / 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