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때문에 세계에서 미세먼지 농도 세 번째로 심해진 서울 상황

인사이트earth.nullschool.net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온 세상이 뿌옇다.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심각한 미세먼지가 서울 시내를 뒤덮었다.


25일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권, 호남권, 영남권, 제주권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서울의 경우 상황이 심각하다. 전 세계 1만 개 도시의 미세먼지 수치를 알려주는 앱 '에어비주얼'에 따르면 25일 10시 30분 기준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는 무려 179다.


이는 네팔의 카트만두, 인도의 델리에 이어 세계 3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인사이트Airvisual


미세먼지 발생의 원흉인 중국은 선양의 순위가 5위로 가장 높다.


전 세계 대기 상황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어스널스쿨닷넷'에서도 서울을 뒤덮은 중국발 미세먼지의 모습을 똑똑하게 확인할 수 있다.


이처럼 미세먼지 농도가 심각해지자 환경부는 주말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 비상상황실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또 전국 지자체에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긴급조치를 시행해 달라고 요청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해당되는 지자체는 지역 주민의 건강 보호를 위한 긴급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최근 서울대 의대 홍윤철 교수 연구진은 미세먼지가 우울증에 걸릴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연구에 따르면 미세먼지는 뇌 지지세포에 미세 염증을 일으켜 행복감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 '세로토닌'의 분비를 방해한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