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미용 중 손가락 절단됐는데 주인이 보상 못해준대요"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애견 미용사가 미용 중이던 강아지에게 물려 손가락이 절단됐지만 아무런 보상을 받지 못했다.


지난 24일 SBS 8뉴스는 한 애견 미용사가 미용 중이던 강아지에게 물려 오른쪽 새끼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15년 경력의 베테랑 애견 미용사 A씨는 최근 큰 사고를 당했다. 미용 중이던 강아지에게 물려 오른쪽 새끼손가락이 절단된 것.


사고 당시 A씨는 강아지를 씻기던 중이었고, 강아지는 입마개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사고 후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손가락 접합 수술을 받았지만 재활을 위해 한 달 동안 일을 쉬어야 했고 또 일을 시작한 뒤에는 가위질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A씨는 "새끼손가락으로 가위를 고정해야 하는데, 손가락이 안 닿는다. 많이 힘들고 생계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처럼 A씨는 사고 후 상황이 어렵게 됐지만 하소연을 할 곳이 없다.


강아지 주인은 병원비를 보태줄 수 있는지 물어본 A씨에 관리 소홀을 지적하며 "한 두 번 하는 일도 아닐 텐데, 잘했으면 우리 강아지도 잘 있었을 텐데"라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관련 규정도 마찬가지였다.


애견 미용사가 강아지를 다루다 물리는 일이 자주 발생하고 있지만 정부는 강아지에 입마개를 씌우고 일할 것을 권고해 사실상 애견 미용사에게 1차적인 안전 의무를 지우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에 대해 한국애견협회 관계자는 "애견 미용사 스스로 안전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견주에게 어떻게 애견 보험을 강제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현재 애견 미용사들은 입마개를 씌운 채로 강아지 얼굴 털을 깎고 씻기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현실을 고려한 제도 변화를 호소하고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