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킴' 여자 컬링, 미국에 3-10 패하며 세계선수권 4강행 좌절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땄던 여자 컬링 대표팀이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은정, 김초희로 구성된 여자 컬링 대표팀은 24일(현지 시간) 캐나다 온타리오 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대회 플레이오프 준결승 진출 결정전에서 미국에 3-10으로 졌다.


조별 예선에서 8승 4패로 3위를 기록한 대표팀은 이날 패배로 준결승 진출에 실패하며 대회를 마쳤다.


이날 경기는 경기 막판까지 팽팽하게 진행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1엔드에서 1점을 먼저 낸 대표팀은 2엔드 미국에게 1점을 내주며 동점이 됐다. 이후 4엔드에서 대표팀은 1점을 더하며 역전에 성공했지만 5엔드에 1점을 내주며 다시 동점이 됐다.


후공 상황에서 서로가 대량 득점을 하지 못하던 두 팀은 8엔드까지 3-3으로 균형을 맞췄지만 9엔드에서 대표팀이 무너지며 승부의 추는 미국 쪽으로 기울었다.


대표팀은 9엔드 김경애가 호그라인을 침범하는 반칙을 범하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고, 기회를 잡은 미국은 마지막 스톤을 하우스 안에 넣으며 무려 7점을 따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점수가 3-10으로 벌어지자 대표팀은 9엔드 종료와 함께 패배를 인정하며 기권했다. 대표팀을 꺾은 미국은 4강에서 캐나다와 맞붙는다.


한편 대표팀은 지난해에도 6위로 해당 대회를 끝마친 바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