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학생은 바지, 여학생은 치마 아니어도 돼!"…남녀 구분 없앤 日 교복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남학생은 바지, 여학생은 치마"


이 공식이 몇십 년 만에 깨지고 있습니다. 일본의 한 중학교는 성별과 관계없이 '리본과 넥타이', '바지와 치마' 중에서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교복을 도입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이처럼 남녀 간의 차이가 없는 교복을 '성 중립 교복'이라고 하는데요. 교복 때문에 발생하는 성에 관한 고정관념을 해소하고 다양한 성 정체성을 존중하기 위해서입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성 중립 교복은 세계의 많은 학교에서 도입하고 있습니다. 영국은 이미 약 120개 이상의 학교가 ‘성 중립적’ 교복 정책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반바지, 긴 바지, 퀼로트(여자용 치마바지), 킬트(남자용 짧은 치마), 치마


작년 3월 뉴질랜드의 한 중학교도 5개의 교복 하의 중 학생이 선택할 수 있게 했습니다. 교장은 “학생들에게 선택권을 주고 다양성을 존중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인사이트NHK


한국에서도 성 중립 교복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특히 여학생들은 교복이 아동복보다 작고 전혀 늘어나지 않으며 매우 얇고 잘 비쳐서 불편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내의를 입혀 보내고 싶어도 교칙 때문에 그럴 수 없다. 기모 스타킹을 따로 구매하거나 담요를 허리 아래 두르고 다니며 버틴다" - 중학생 학부모


또한 대부분의 학교가 겨울에 바지를 못 입게 해 많은 원성을 자아냈습니다. 엄청난 한파에도 '교칙'때문에 치마를 입어야 한다며 학생부터 학부모까지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실제 많은 사람이 교복 문제로 청원을 남기고 있습니다. 최근 한 달간 올라온 국민청원만 약 100여 건으로 "교복을 없애달라", "바지로 통일해달라" 등의 다양한 의견이 있었습니다.


"교복이 이미 여성성과 남성성을 규정하고 있다. 멋진 아이디어다", "겨울에 추운데 여자 교복이 굳이 치마가 아니어도 될 것 같다" 


성 중립 교복에 대한 네티즌 반응도 긍정적입니다. 교복이 가지고 있는 문제에 대해 무관심했는데 이번 기회로 잘 알게 됐다는 의견도 많았습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교복 치마 착용 시 계단을 오르거나 뛰는 데 있어 행동의 제약이 생길뿐더러 사회적인 고정관념을 만들게 된다" -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최윤정


최 연구원은 성 중립 교복 도입은 고정관념을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말했습니다.


학생은 교복과 함께 성장해 나갑니다.


교복이 학생들에게 코르셋이 아닌 날개가 되기 위해 고민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