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러에 이유 없이 욕먹고 '주눅' 든 윤병호 걱정하는 '절친' 최하민 (영상)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래퍼 최하민이 쏟아지는 온갖 욕설과 비난에 주눅 든 윤병호를 바라보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2'에서는 멘토 딥플로우와 윤병호가 2차 팀 대항전 무대를 꾸미는 모습이 공개됐다.


항상 자신감 넘치고 강한 모습을 보여준 윤병호는 이날 무대 위에서 주눅 들고 긴장된 표정을 지어 보는 이들을 걱정시켰다.


멘토 딥플로우는 "병호가 작년 출연 이후 굉장히 많은 비난을 받고 많이 힘들어했어요. 여러분이 생각하신 것보다 더 많이 힘들어했다"며 주눅 든 윤병호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윤병호의 절친이자 '고등래퍼1'에 함께 출연했던 최하민도 그의 모습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최하민은 현장에 함께 온 양홍원에게 "살짝 주눅 든 거 같지? '고등래퍼1' 때 욕 많이 먹어서 그런 거 같아"라고 속삭였다.


과거 SNS를 통해 윤병호와 절친임을 인증한 최하민의 걱정 가득한 눈빛과 말투는 시청자들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한편 멘토 딥플로우는 경연 전 윤병호를 위해 최면 치료를 권했고 윤병호는 자신의 속마음을 모두 털어놨다.


윤병호는 "학교 동급생들이 나를 힘들게 한다. 정신병자 취급한다. 가족들이 음악 같지 않은 음악 때려치우라 했다"며 상처받은 기억들을 모두 토해내며 오열했다.


치료 이후 자신의 힘들었던 이야기를 가사로 풀어낸 윤병호는 멘토 딥플로우와 환상적인 콜라보 무대를 펼치며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얻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인사이트Instagram 'bully_da_bastard'


Naver TV '고등래퍼2'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