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여자 샤워실에 1년 동안 꽂혀 있던 충전기가 '몰카'였습니다"

인사이트thepaper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일본의 한 회사 여성 기숙사 샤워실에 1년 동안 몰래카메라가 설치됐던 것으로 확인돼 여성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24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더페이퍼는 일본의 한 회사에서 연수생 생활을 하던 중국인 여성 6명이 몰래카메라에 노출돼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기후현에 위치한 한 회사에 다니던 익명의 중국인 여성은 지난달 기숙사 여성 샤워실에 들어갔다가 수상한 물건을 발견했다.


샤워실 안쪽 탈의실 거울 밑에는 늘 충전기 한 대가 콘센트에 꽂혀 있었는데, 그날따라 충전기가 수상쩍어 보였던 것이다.


인사이트thepaper


자세히 충전기를 들어 살피자 평소에는 눈에 보이지 않던 것이 발견됐다. 


충전기 한가운데는 카메라 렌즈가 떡하니 자리 잡고 있었다.


깜짝 놀란 여성은 해당 기숙사 샤워실을 함께 쓰는 동료들과 함께 경찰에 '몰래카메라를 발견했다'고 신고했다.


늘 그 자리에 꽂혀 있던 충전기가 '몰카'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여성들은 "정말 꿈에도 몰랐다"며 "해당 충전기는 기억이 맞는다면 1년 전부터 꽂혀 있었다"고 전했다.


즉 1년 동안 몰래카메라가 샤워실을 드나드는 여성들을 촬영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thepaper


현재 일본 경찰은 사건을 수사 중이라는 말 뿐, 사건에 대한 정보나 진행 상황을 상세히 알려주지 않아 피해자들의 속을 타게 하고 있다.


여성들은 "카메라에 누가 찍혔는지도 얼마 전에야 알았다"며 "몰래카메라 메모리를 먼저 확인했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일본 경찰에 따르면 카메라에는 두 사람의 전신 노출 장면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은 "우리는 이곳(일본)에서 제대로 된 보호를 받기가 힘들다"며 "일본 경찰이 수사에 적극적으로 나서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