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락한 '막내 여동생' 하선호 격하게 아끼는 그루비룸팀 오빠들

인사이트Instagram 'sandybeach0205'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고등래퍼 2' 멘토 그루비룸의 팀 멤버들이 훈훈한 친분을 과시해 부러움을 사고 있다.


지난 23일 Mnet '고등래퍼 2' 참가자 하선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경연을 함께 펼친 그루비룸 팀 멤버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그루비룸 팀 멤버인 하선호와 김하온, 이병재, 박준호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들은 무대 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는 달리 장난기 가득하고 개구진 모습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andybeach0205'


함께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가까워진 네 사람은 무대 밖에서도 남다른 친분을 과시하며 스웨그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해당 게시물 아래에는 김하온을 비롯한 그루비룸 팀 멤버들 모두가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지난 방송에서 아쉽게 탈락한 하선호에게 이병재는 "수고했다. 피처링 필요하면 불러. 달려감~"이라고 댓글을 남기는 등 막내 하선호를 아끼는 마음을 드러냈다.


실제로 방송에서 이병재는 하선호가 탈락하자 눈물을 보이며 아쉬움을 토로한 바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sandybeach0205'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 2'


팀에서 가장 나이가 어린 막내 하선호를 격하게 아끼는 오빠들의 다정한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훈훈하다며 부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23일 Mnet '고등래퍼 2'에서는 하선호를 비롯해 이지은과 박진오, 이승화가 아쉽게 탈락하게 됐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