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 '머리카락' 휘날리는 여성 '얼굴'에 뜨거운 국 끼얹은 할아버지 (영상)

인사이트

EBC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식사 도중 옆자리 여성의 긴 머리카락을 거슬려 하던 남성이 뜨거운 국을 여성의 얼굴에 붓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대만 EBC 뉴스는 식당 손님 사이에 발생한 싸움에서 당사자 중 한 명이 목과 얼굴 등에 각각 2도와 1도 화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사건이 발생한 것은 지난 20일 대만의 한 식당.


식사를 하고 있던 남성 황(Huang, 57)은 옆에 앉은 여성이 긴 머리카락으로 자꾸만 자신을 치자 불쾌해지기 시작했다.


인사이트EBC


식사 중이니 묶을 법도 하건만 여성은 내내 머리카락을 풀어헤치고 있었고, 고개를 돌릴 때마다 여성의 머리카락은 자꾸만 황의 몸과 얼굴을 건드렸다.


참다못한 황은 여성 첸(Chen, 33)에게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


황은 "너무 비위생적이다"라고 지적했고 첸은 이에 맞서 "큰 소리를 지를 건 없지 않냐"고 소리쳤다.


잠시 후 여전히 울화를 참지 못한 황은 자신이 먹고 있던 뜨거운 국을 그대로 첸의 얼굴이 부어버렸다.


인사이트EBC


깜짝 놀란 식당 직원들이 첸의 상태를 살피려 달려왔고, 첸의 얼굴엔 화상으로 인한 물집이 부풀어 오르고 있었다.


잠시 후 신고를 받고 구급차가 달려왔다. 병원으로 급히 향한 첸은 얼굴과 목에 각각 1도와 2도 화상을 진단받았다.


경찰에 붙잡힌 황은 "너무 욱한 마음에 심한 일을 저질렀다"며 "깊이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매체는 첸이 황을 심한 신체적 상해로 고소한 상태라고 전했다.


YouTube 'The AIO Entertainment'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