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쇼서 하루 일당으로 '1억원' 번 톱모델 한혜진

인사이트TV조선 '별별톡쇼'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데뷔 20년 차 모델 한혜진이 엄청난 수입을 자랑하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톱모델 한혜진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날 방송에서 연예부 기자는 신인 모델 시절 한혜진이 과거 미국 뉴욕으로 건너가 힘든 타지 생활을 겪었던 일을 이야기하며 말문을 열었다.


한혜진은 낯선 타지 뉴욕으로 홀로 건너가 모델 커리어를 쌓아갔다.


인사이트TV조선 '별별톡쇼'


그는 메인 의상은 욕심조차 낼 수 없는 인종 차별을 겪기도 했다.


하지만 그의 돋보이는 실력과 열정으로 유명 명품 브랜드 런웨이에 한국인 최초로 서게 되는 등 세계 무대에서 인정을 받게 됐다.


연예부 기자는 한혜진이 세계 무대에서 얻은 건 경험뿐만 아니라 돈도 있다며 운을 뗐다.


실제로 한혜진은 과거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뉴욕 활동 당시 에이전시로부터 패션쇼 무대 한 번 서고 1억짜리 수표로 개런티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TV조선 '별별톡쇼'


또한 연예부 기자에 따르면 뉴욕에서 활동 3년 후 귀국한 한혜진의 개런티는 무려 4배나 상승했다.


한혜진은 현재의 정상 위치에 오르기 위해 그동안 피나는 노력과 힘든 시간을 보내왔다.


그는 평소 빼놓지 않고 운동과 식단 조절을 통해 모델로서 철저히 체중을 관리하며 날씬한 몸매를 유지한다.


한혜진은 모델로서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예능인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Naver TV '별별톡쇼'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