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얘가 매달려요" 고등래퍼서 달달 브로맨스 뽐내는 김하온X이병재 (영상)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 2'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고등래퍼 김하온과 이병재의 달달 브로맨스의 진실이 밝혀졌다.


지난 23일 Mnet '고등래퍼 2'에서는 2차 팀 대항전을 준비하며 새로운 승부수를 띄우는 각 팀의 전략이 공개됐다.


이날 그루비룸은 완전히 다른 색깔을 갖고 있는 김하온과 이병재를 한 팀으로 묶었다. 


그루비룸은 두 사람의 스타일이 달라서 의외의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 2'


함께 호흡을 맞출 곡을 선정하면서 휘민이 "썸 같은 곡"을 언급하자 김하온이 "그만하세요"라며 민망해했다.


반면 다크한 이병재는 오히려 밝게 웃어보여 묘한 기류를 선사했다.


인터뷰에서도 이병재는 "(하온이랑) 방송에서 같이 무대를 할 날이 와서 상당히 설렙니다"라고 자신의 마음을 솔직히 표현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반응은 본격적인 무대를 앞두고도 나타났다.


심사위원 중 한 명인 래퍼 나다가 "1화 때부터 둘 사이가 심상치 않았다"라며 "서로 누가 더 좋아해요?"라고 물었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 2'


이에 김하온이 쑥쓰러워 하면서도 "처음엔 제가 많이 들이댄 것 같다. 그런데 이제는 얘가 저한테 매달립니다"라고 밝혀 주변을 폭소케 했다.


김하온의 말대로 과거 자료 화면에서 이병재에게 열심히 말을 걸며 친밀함을 표하는 그의 모습이 드러난다.


그런 김하온에게 이병재는 귀찮은 듯 짧게 대답하거나 아예 무반응으로 일관하기도 했다.


그러나 어느새 확 변한 이병재는 김하온의 어깨에 자신의 몸을 기대고 적극적으로 대화를 시도하며 웃음이 끊이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놀라운 변화의 모습은 두 사람이 보여줄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켰다.


이병재의 어둠과 김하온이 가진 빛의 조화가 만든 시너지는 다음 주 Mnet '고등래퍼2'에서 전해질 예정이다.


한편 기대를 모은 김하온과 이병재가 함께 준비한 '바코드' 무대는 이날 방송에서 인트로 부분만 나오고 전곡 발표는 다음 주로 미뤄졌다.


Naver TV Mnet '고등래퍼2'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