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순삭"···올해는 4월부터 확 '더워'진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눈발이 날리던 3월이 끝나고 4월부터는 더위가 찾아올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기상청이 발표한 '3개월 기상전망'에 따르면 올해 4월에서 6월까지의 기온이 평년을 훨씬 웃돌 예정이다.


4월의 기온은 평균 11.8~12.6도보다 높게 전망되며 일시적으로 쌀쌀한 날도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4월의 경우 월평균 13.9도를 기록하며 1973년 이후 역대 두번째로 높은 기온을 기록한 바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특히 지난 21일 대설주의보가 내린 일부 지역을 감안하면 올해도 봄이 순식간에 지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5월과 6월의 경우 평년 기온인 17.0~17.4도와 비슷하거나 이보다 다소 높을 것으로 전했다.


강수량의 경우 4월과 5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약간 적을 것으로 전망되며 6월의 경우에는 작년과 비슷하지만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자주 올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기상청은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더위가 빨리 찾아온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 100년간 한반도 기온은 1.7도가 상승하며 지속적인 더위를 유지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