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부산~다낭 주 7회 신규 취항

인사이트아시아나항공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새로운 정기노선 운항 소식을 전했다.


23일 아시아나항공은 이달 25일(일)부터 부산~다낭 간 정기 노선을 매일 운항한다.


부산~다낭 노선의 운항 스케줄은, 부산 김해국제공항에서 월/토/일은 21시 30분, 화/수/목/금은 21시 35분에 출발하고 다낭 국제공항에는 모두 익일 새벽 00시 30분에 도착한다.


리턴 편은 다낭 국제공항을 매일 02시 15분에 출발해 부산 김해국제공항에는 08시 45분에 도착한다.


아시아나항공은 부산~다낭 노선에 159석 규모의 A320 기종을 투입할 계획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베트남의 숨겨진 진주라 불리는 다낭은, 2011년 아시아나항공이 국내 항공사 최초로 전세 항공편을 운항하며 국내에 알려지게 됐다.


현재 연간 50만 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찾는 관광 명소다.


인근에는 '포브스' 선정 세계 6대 해변 중 하나인 미케 비치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호이안 등이 자리잡고 있어 세계적인 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영남권 고객들의 편의 증진과 스케줄 선택권 강화를 위해 이번 부산~다낭 간 신규 취항을 실시하게 됐다"며, "아시아나항공은 고객 분들께서 비행 내내 편안함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품격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취항을 통해 인천~호치민/하노이/다낭, 부산~다낭 등 총 4개의 한∙베트남 정규노선을 주 42회 운항하게 됐다.


향후에도 양국간 교류협력을 위한 가교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