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배틀그라운드서 핵 쓰다가 '형사고소' 당할 수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핵으로 연일 골치를 앓아온 배틀그라운드가 앞으로 핵 사용자에게 강력한 법 제재를 가한다.


23일 카카오게임즈는 온라인 게임 '배틀그라운드'의 불법프로그램에 대한 법적 대응을 강화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카카오 배틀그라운드는 지난해 11월 오픈 이후 5개월 만에 일 이용자 70만 명 달성했다.


여기에 PC방 점유율 40%를 돌파하며 19주 연속 PC방 이용순위 1위를 기록하는 등 엄청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블루홀 '배틀그라운드'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연이은 흥행 속 현재 상황이 순탄하지만은 않다. 계속되는 핵 사용자들로 인해 많은 유저들이 염증을 느끼고 떠나버린 것이다.


핵은 게임을 더 유리하게 플레이하도록 도와주는 불법 프로그램으로, 대부분의 게임사는 이를 강력하게 규제하고 있다.


카카오 배틀그라운드도 그동안 영구정지 등 다양한 제재를 가해왔지만, 눈에 띄는 성과가 없자 형사고소까지 검토한다는 극단의 대책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카카오게임즈는 "수사 기관과 공조해 불법프로그램 제작 및 유포자를 처벌하고 더 나아가 불법프로그램 사용자도 처벌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불법 프로그램을 뿌리 뽑기 위해 수사 기관과 프로그램 제작 및 유포자를 처벌하고 사용자도 처벌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아울러 불법프로그램 대응 전담 인력도 더욱 확충하기로 했다.


인사이트블루홀 '배틀그라운드'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이날 발표에서 게임을 하면 포인트가 쌓이고 이를 실제 상품 구매에 쓸 수 있는 '포인트샵'을 상반기 안에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