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방 배정받은 이명박, 수인번호 '716'으로 불린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통령님'이란 호칭 대신 수인번호 '716'으로 불리게 됐다.


23일 법무부에 따르면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0시 20분께 서울 송파구 문정동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됐다.


구치소에 도착한 이 전 대통령은 즉시 입소 절차에 들어갔다. 


형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인 이 전 대통령은 이름이나 직책이 아닌 수인번호(수용자 번호)로 불리게 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앞서 구속된 박근혜 전 대통령 역시 구치소에서 이름이나 직책 대신 수인번호 '503'으로 불리고 있다.


수인번호 716번을 받은 이 전 대통령은 해당 번호가 달린 수의를 입고 기록용 사진인 '머그샷'을 촬영했다.


이 전 대통령이 머무는 방 면적은 13.07㎡(화장실 2.94㎡ 포함)로 10.98㎡ 크기의 서울구치소 독방에 수용된 박 전 대통령보다 넓은 공간에서 생활하게 됐다. 


TV와 거울, 침구류, 식탁 겸 책상, 사물함, 싱크대, 청소 용품 등 생필품이 구비돼 있으며, 취침·식사 등 일상생활도 일반 수용자와 동일하게 진행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아침 식사를 모닝빵과 쨈, 두유, 양배추 샐러드로 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점심으로는 돼지고기 김치찌개·마늘종 중멸치 볶음·조미 김·깍두기, 저녁은 감자 수제빗국·오징어 젓갈 무침·어묵 조림·배추김치가 예정돼 있다.


식사 후 이 전 대통령은 세면대에서 식판과 식기를 직접 설거지해 반납해야 한다.


한편 검찰은 이날 이 전 대통령에게 별다른 조사는 하지 않기로 했다. 


이 전 대통령이 이날 새벽까지 신체검사, 방 배정 등 구치소 입소 절차를 밟는 등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했을 점 등을 감안해 충분한 휴식을 취하도록 이같이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