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풍력발전' 시장 진출 나선 두산중공업

인사이트사진 제공 = 두산중공업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베트남이 두산중공업의 첫 해외 풍력발전 시장이 됐다.


23일 두산중공업은 지난 22일 베트남전력공사(EVN)와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연계한 3MW 해상풍력발전 실증 단지 건설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베트남전력공사는 실증 부지 확보와 사업 관련 인·허가를 지원하게 된다.


두산중공업은 ESS를 포함한 풍력설비를 EPC(설계부터 기자재 제작·설치·시운전까지 일괄 수행 방식)로 공급하고, 한국남동발전과 유지 보수 업무를 맡는다.


인사이트두산중공업 공식 홈페이지


베트남은 풍력발전 비중을 오는 2030년까지 6천MW 수준으로 확대할 방침이라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성장 잠재력이 높은 곳으로 평가받는다.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베트남 산업에 기여해 왔으며, 풍력발전 분야에서도 함께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같은 날 두산중공업은 총 105MW 규모의 풍력발전 사업권을 보유한 베트남 종합건설회사 CC1과 풍력발전 단지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도 맺었다.


이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CC1이 사업권을 갖고 있는 베트남 남부 빈투언성 풍력발전 단지 2곳의 주기기 공급과 유지 보수를 맡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두산중공업 공식 홈페이지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