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야노시호 닮아 모델 포스"…'폭풍 성장'한 추사랑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choosarang_official'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추성훈과 야노 시호의 딸 추사랑의 훌쩍 자란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22일 추사랑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할 나이가 된 추사랑의 근황이 게시됐다.


공개된 사진 속 추사랑은 봄을 맞아 벚꽃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추사랑은 작고 동그란 얼굴은 그대로인데 긴 생머리로 한층 성숙해진 분위기다.


인사이트Instagram 'choosarang_official'


또 양손으로 브이를 한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이 보는 이들의 '엄마 미소'를 자아낸다.


특히 엄마 야노 시호를 쏙 빼 닮아 쭉쭉 뻗은 긴 팔다리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하얀색 원피스를 입고 '폭풍 성장'한 추사랑의 모습이 깊은 인상을 남긴다.


한편 추사랑은 최근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추성훈 박세리 편에 깜짝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