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금메달 3개' 기보배도 탈락…올림픽보다 무서운 양궁 국가대표 선발전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3개나 딴 양궁 여제 기보배가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했다.


양궁 국가대표 되기가 올림픽보다 더 치열하다는 말이 와닿는 결과다.


22일 경북 예천군 진호국제양궁장에서는 2018년 양궁 리커프 국가대표 3차 선발전이 진행됐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기보배(광주광역시청)와 이승윤(코오롱)은 각각 여자부 최하위 12위와 남자부 10위를 기록하며 8명의 국가대표에 들지 못했다.


인사이트이은경 / 연합뉴스 


기보배는 2012 런던 올림픽과 2016 리우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하며 현역 양궁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올림픽 메달을 보유한 선수다.


세계 정상급 선수인 그에게도 투명하기로 유명한 양궁 국가대표 선발전은 치열했다.


오로지 랭킹전 성적과 훈련 성적으로만 평가되기 때문이다.


여자부에서는 이은경(순천시청)이 배점 합계 34.5점으로 1위, 리우올림픽 2관왕 장혜진(LH)이 30.5점으로 2위, 최민선(광주광역시청)이 30점으로 3위, 강채영(경희대)가 26.5점으로 4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인천 아시아게임 2관왕 정다소미(현대백화점)가 5위, 백미경(대전시체육회), 최미선(광주여대), 고교생 안산(광주체고)이 8위로 대표팀에 합류했다.


인사이트김우진 / 연합뉴스 


남자부에서는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우진(청주시청)이 종합배점 42점으로 1위를 차지했고 이우석(국군체육부대)이 2위, 신재훈(코오롱)이 29.5점으로 3위, 정태영(국군체육부대)이 24점으로 4위를 차지했다.


이어 배재현(청주시청), 오진혁(현대제철), 임동현(청주시청), 김규찬(예천군청)이 세계 최강 양궁 대표팀에 합류한다.


선발된 남녀 8명씩의 국가대표 선수들은 오는 25일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시작한다.


또한 오는 31일부터 최종 평가전을 통해 아시안게임 엔트리를 최종 확정한다.


투명성과 공정성으로 30년 이상 세계 최강을 유지하고 있다는 한국 양궁 대표팀이 보여줄 수준 높은 경기가 기대된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