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주행거리 '200㎞' 2018년형 아이오닉 삼총사 출시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아이오닉이 새로운 모델로 찾아왔다.


현대자동차는 22일 친환경 차 아이오닉의 2018년형 모델을 시장에 내놨다. 


연식을 바꾼 아이오닉은 일렉트릭(EV), 하이브리드(H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세 종류다.


2018 아이오닉 구매자는 배터리 평생보증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충전 서비스는 연 4회 제공받는다. 블루링크 무상 사용 기간은 5년이다.


제품에는 세이프티 언락(Un-lock) 기능과 운전석자세메모리시스템(IMS)과 하이빔보조(HBA), 운전자주의경고(DAW) 등 편의사양을 넣었다.


전기차는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가 종전 190㎞에서 200㎞로 늘어났다. 8인치 내비게이션이 들어간 '아이오닉 블랙' 패키지를 신규트림으로 추가했다.


모델별 가격은 일렉트릭 3,915만~4,215만원, 하이브리드 2,200만~2,635만원 플러그인 3,245만~3,425만원이다. 여기에 차종별 추가 보조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일렉트릭은 트림별로 85만원씩 인하됐다.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은 블루링크 및 멀티미디어 기능 확대로 가격이 소폭 인상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2018은 상품성 강화와 신사양 적용에도 일부 트림의 가격을 인하하거나 인상을 최소화하는 등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책정됐다"고 설명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