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다가도 문제 생겨"…워너원에 뼈있는 조언한 '13년 차' 아이돌 승리 (영상)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아이돌 대선배 승리가 후배 가수 워너원에게 뼈있는 조언을 건넸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빅뱅 승리와 워너원 강다니엘, 옹성우, 박우진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승리는 데뷔 13년 차 아이돌답게 후배 아이돌 워너원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승리는 "아이돌은 연차별로 심리 상태가 다르다"며 "데뷔하고부터는 다 기쁘고 재밌고, MBC만 보여도 심쿵한다. 그런데 이거 3년 못 간다"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이어 "3년 차 되면 혼자 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며 "내가 잘 됐다. 혼자 해도 잘 될 것 같더라"라고 덧붙였다.


승리는 3년 차가 넘어가면 스스로의 인기를 확인하고 싶어 하게 된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음악방송 끝나면 인기를 너무 확인하고 싶어서 청담동에 있는 백화점에 갔다"며 "사람들이 '승리, 승리' 하면 계속 백화점을 돈다. 건방이 막"이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엄청난 인기 때문에 거만해졌다는 승리는 어느 순간 주변 사람들이 떠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승리는 "7년 차 때부터 정신이 바짝 들었다"며 "이때부터는 사건사고가 자다가도, 운전하다가도 생긴다"고 전했다.


7년 차에 접어들어 각종 사건·사고에 시달렸다는 승리는 "그때 '내가 가수를 계속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 생기기 시작했다"며 "그때부터 사업을 시작하게 된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초심을 가다듬은 승리는 데뷔 13년 차인 지금 '제2의 전성기'라고 불릴 만큼 성공한 사업가로서 입지를 다졌다.


승리는 "13년 차인 지금은 이게 오래 갔으면 좋겠다"며 "워너원 친구들과 함께 있는 것도 감사하다"고 전했다.


Naver TV MBC '라디오스타'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