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위해 전 세계 사옥서 1시간 동안 소등 시행한 삼성전자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삼성전자가 빛을 나누기 위해 1시간 소등 캠페인을 벌였다.


삼성전자는 지난 21일 저녁에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와 44개 해외 판매·생산 법인이 참여해 '지구촌 전등 끄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온실가스를 줄이고 전력난이 있는 지역에 희망의 빛을 나누자는 취지이다.


지난해부터 시작한 이번 행사는 매년 3월 마지막 주 토요일에 진행되는 세계자연기금 WWF, World Wildlife Fund) 주관의 글로벌 지구촌 전등 끄기 캠페인인 '어스 아워(Earth Hour)'에 동참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삼성전자


올해로 12회를 맞은 어스 아워는 글로벌 시민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기후변화의 위험성을 인식하고 지구를 보전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됐으며 매년 행사 당일 오후 8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소등행사를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전기 사용량이 많은 평일 저녁에 캠페인을 진행해 1시간의 소등으로 약 9400톤의 탄소발생량 감축 효과를 거뒀다.


이는 인천에서 괌을 비행기로 16회 왕복할 때 발생되는 탄소배출량과 비슷하다.


삼성전자는 '빛을 나누자(Share the light), 잠시의 어둠이 지구와 다른 이들에게 희망의 빛이 됩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진행된 이번 캠페인으로 절약한 전기료에 임직원의 기부금을 더해 필리핀과 태국의 전력난 지역에 태양광 LED 랜턴 1천 대를 전달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직접 만든 LED 랜턴은 필리핀 막탄섬과 태국 핏사눌룩의 오지 마을에 전달돼 빛없이 생활하는 주민과 학생들이 야간에도 걱정 없이 생활하고 공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LED 랜턴은 4월 중순에 제공된다.


삼성전자 글로벌 CS센터장 심순선 전무는 "지구촌 전등 끄기 캠페인은 지구환경을 보호하고 전력난 지역에 희망의 빛을 보내는 뜻깊은 활동으로 매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