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기한 지났어도 먹을 수 있는 11가지 음식의 진짜 '소비기한'

인사이트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자취생 최대 고민거리 중 하나인 식품 유통기한. 냉장고에 넣어 둔 사실을 까맣게 잊고 꺼내보니 개봉도 하지 않았지만 이미 한 달이 지나있다.


사둔게 아까워 그냥 먹을까 하다가도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을 먹었다 탈이 날까 괜히 찝찝해진다.


먹을 때마다 엄마에게 물어볼 수도 없는 노릇인데, 정말 유통기한을 넘긴 음식들은 모두 버려야만 하는 걸까.


사실 '유통기한'은 제품을 유통할 수 있는 기한을 가리키며, 소비자가 식품을 섭취해도 건강이나 안전에 이상이 없을 것으로 인정되는 소비 최종시한인 '소비기한'이 따로 있다.


보관 방법을 잘 지키면 유통기한이 조금 지나도 건강하게 먹을 수 있으니, 지금부터 소개하는 식품들의 소비기한을 참고해보자.


1. 달걀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자취생들의 필수템인 달걀. 냉장보관을 하면 계란판에 표시된 유통기한보다 '25일' 정도 더 두고 먹어도 된다.


물에 넣었을 때 둥둥 떠오른다면 상한것이니 너무 오래됐다면 꼭 확인하자.


2. 우유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보관을 잘 못하면 상하기 쉬운 우유. 하지만 개봉하지 않고 냉장보관했다면 유통기한 이후 '45일'까지는 먹을 수 있다.


단,우유를 개봉해 냄새를 맡았을 때 시큼하거나 덩어리가 눈에 보인다면 상한것이니 버려야 한다.


3. 요거트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오래 되면 뚜껑을 열었을 때 터져버릴 것만 같은 요거트.


하지만 개봉한 적 없고 냉장고에 있었다면 유통기한보다 10일까지 소비기한이 늘어난다.


4. 가공치즈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우유를 가공해 만든 치즈는 유통기한보다 훨씬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다.


서늘한 곳에 보관하고 개봉하지 않았다면 유통기한으로부터 70일까지 둬도 괜찮다. 색이 변하거나 곰팡이가 생겼다면 먹지 않도록 하자.


5. 두부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두부의 소비기한은 유통기한으로부터 90일까지로 꽤 길다.


물론 개봉하지 않은 냉장두부에 한하며 개봉하는 순간 상하기 쉬우니 조심하자.


6. 식빵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습기가 차면 곰팡이가 생기기 쉬운 식빵은 냉동보관을 하면 좋다.


냉동실에서 최대 18일까지 더 보관할 수 있지만 너무 마르고 냄새가 나기 시작한다면 과감히 버리자.


7. 냉동만두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한번 개봉하면 다 먹기 어려운 냉동만두는 반드시 밀폐 용기에 보관해 냉동실에 넣어야 한다.


개봉하지 않고 냉동실에 잠들어 있는 만두는 유통기한보다 1년 더 보관 가능하다.


8. 봉지라면


인사이트연합뉴스


기름에 튀겨 장기관 보관이 가능한 라면도 빨리 먹는것이 좋다.


상온에서 유통기한보다 8개월까지 보관할 수 있지만 오래될수록 면발이 툭툭 끊기고 맛이 없어진다.


9. 참기름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참기름은 햇빛과 공기에 노출되면 산화돼 상하기 쉬우니 서늘하고 그늘진 곳에 둬야 한다.


개봉하지 않은 참기름은 유통기한보다 2년 6개월까지 두고 먹을 수 있다.


10. 고추장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발효 식품인 장류는 집에서 직접 만든 것이 아니라면 빠른 시일 내에 먹는 것을 추천한다.


개봉하지 않은 고추장은 냉장고에서 2년 이상 보관할 수 있다.


11. 식용유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식용유또한 공기에 노출되면 산패되기 쉬워 미개봉기준으로 5년정도 보관이 가능하다.


식용유가 상했을 경우 색으로는 분별하기 어려우니 냄새를 맡아보자.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