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덕여대 교내에 붙은 '하일지 교수 망언 모음집' 대자보 속 충격 발언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하일지 교수 망언집'이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동덕여대 교내 곳곳에 붙었다.


동덕여대 문예창작학과 하일지 교수는 '미투' 운동을 비하하고 학생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19일 하일지 교수는 기자회견을 열고 '미투' 비하 발언과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 "피해자는 나다. 사과 강요하지 말라"고 말해 학생들의 공분을 키웠다.


하 교수의 발언이 알려지자 동덕여대 문예차작과 여성학학회 '메밀꽃 필 무렵' 구성원들이 학생들의 제보를 바탕으로 '하일지 교수 망언 모음집'을 작성해 교내에 붙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대자보에는 하 교수가 학생들에게 "여자애들은 (성적인) 경험이 없을수록 글이 별로다", "페미니즘 배우지 마라. 남자 싫어하는 법만 배운다" 등의 발언을 했다고 쓰여져 있다.


동덕여대 문예차작과 여성학학회 '메밀꽃 필 무렵' 구성원들은 또 대자보를 통해 하 교수가 "나는 내 딸이 만약 처녀라면 지나가는 남자를 붙잡고 얘랑 좀 해달라고 부탁할 것이다"고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장애인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는 증언도 이어졌다. 


하 교수는 학생이 쓴 소설 내용을 보고 "누가 이런 장애인에게 성욕을 가지냐. 이런 기괴한 모습을 가진 사람은 누군가와 성관계를 가지는 것만으로도 고마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증언이 쏟아져 나온 것은 지난 14일 하 교수가 '소설이란 무엇인가' 강의 중 미투 운동을 폄하하는 발언을 한 것이 밝혀지면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당시 하 교수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력 사실을 폭로한 김지은 씨에 대해 "처녀가 아닌 이혼녀라 진정성이 의심된다"며 "이혼녀는 욕망이 있을 수 있다. 그걸 즐겼을 수도 있다는 거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또 강의 중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에 대해 "점순이가 남주인공을 강간한 것이다. 남자애가 미투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재 하 교수는 학교 측에 사직서를 제출하고 강단을 떠나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이에 문예창작학과 재학생 및 졸업생은 성명을 내고 학교 측에 하 교수의 사직서를 수리하지 말고 사건을 철저히 진상조사할 것을 요구했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