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톱이 잘 부서져 콜라 캔도 따지 못하는 사람들

인사이트YouTube 'pyreto kang'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봄을 맞아 손톱과 발톱에 매니큐어를 자주 칠하는 여성이라면 각별히 주의해야겠다.


손톱이나 발톱에 매니큐어로 자주 칠하는 사람, 주방 세제나 화학물질을 자주 만지는 사람,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수족냉증을 겪는 사람들은 '조갑박리증'에 걸릴 확률이 높다.


조갑박리증에 걸리면 손톱과 발톱이 하얗게 변해 피부에서 떨어져 나가거나, 피부 안쪽으로 깊이 들어간다.


증상이 악화하면 손을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통증이 심해진다. 


또한 손톱이 쉽게 깨지고 부서져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 미관상 좋지 않은 것은 물론이다.


인사이트YouTube 'pyreto kang'


특히 여성들이 이러한 증상 때문에 고민인 경우가 많다. 이는 잦은 네일아트, 아세톤 사용으로 손톱 건강이 악화됐기 때문이다.


초기에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치료해야 한다고 전문의들은 권고했다. 치료율이 높은 질환이 아니기 때문이다.


전문의들은 조갑박리증을 예방하기 위해 먼저 네일아트나 아세톤 사용을 제한해 외부 자극을 피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 몸의 혈액순환을 돕고 몸을 따듯하게 유지하기 위해 족욕을 하거나 면역력을 회복시키는 방법도 추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