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일어나 배에 생긴 '칼자국' 보고 병원으로 달려간 남성

인사이트Daily Mail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갑작스럽게 배에 흉터가 생긴 남성은 피부과 전문의의 진찰을 받고 충격에 빠졌다.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친구들과 여행을 하던 도중 복부에 원인 모를 흉터 자국을 발견한 남성 딜런 토머스(Dylan Thomas, 24)에 대해 보도했다.


여행 둘째 날, 딜런은 배에 생긴 붉은 흉터 자국을 발견했다.


마치 칼에 찔린 듯한 흉터를 본 딜런은 곧바로 숙소 근처에 있는 병원을 찾았다.


인사이트Daily Mail


의사는 그에게 벌레에 물린 것 같다며 항히스타민제 크림을 처방했고, 딜런은 열심히 약을 발랐다.


하지만 날이 갈수록 딜런의 상처는 짙어지고 길어졌다. 심지어 상처를 따라 물집도 생겼다.


무언가가 잘못됐다고 예감한 딜런은 피부과 전문의를 찾았고, 의사는 그에게 피부층 아래 거미가 있어 제거해야 한다는 황당한 진찰 결과를 전했다.


의사는 거미가 맹장 수술을 받고 생긴 작은 상처를 통해 몸속으로 들어간 것 같다고 설명한 뒤, 피부 속에서 열대 거미를 빼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딜런은 "내 몸에 무언가가 이틀 동안 살았다는 걸 듣는 순간 찝찝했다"며 "무언가가 타들어 가는 느낌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을 만큼 끔찍하다"고 덧붙였다.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