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주도 인정할 듯"…고등래퍼 출연자와 싱크로율 100%인 유튜버 (영상)

인사이트YouTube '데블스TV'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서현 친구'로 유명한 유튜버 김영빈이 고등래퍼 출연진을 따라 해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지난 16일 유튜버 김영빈은 자신의 채널에 Mnet의 대표 오디션 프로그램인 고등래퍼의 심사위원들을 모사한 동영상을 게시했다.


김영빈은 그루비룸, 치타, 행주, 산이, 보이비의 특징을 잡아내 차례대로 따라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데블스TV'


그루비룸의 트레이드마크인 '쉼표' 머리를 즉석에서 만든 김영빈은 참가자를 보며 미간을 찌푸리는 그의 특징을 잡아냈다.


또 항상 흥이 넘치는 치타가 리듬에 맞춰 몸을 움직이는 모습을 흉내 내 보는 이의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데블스TV'


김영빈이 따라한 사람 중 가장 누리꾼의 눈길을 잡아 끈 이는 바로 행주였다.


김영빈은 행주에 대해 "눈이 커진다"면서도 "그 차이가 그렇게 크진 않다"고 말해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실제 행주의 영상과 겹쳐 보인 김영빈의 모습은 엄청난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데블스TV'


이어 메인 MC인 산이에게는 "사명감 때문인지 다들 가만히 있을 때 혼자 과장된 모습을 보이는 경향이 있다"며 그의 제스처를 따라 했다.


특히 앉아있다가도 갑자기 자리를 박차고 일어서 춤을 추는 산이의 특징을 그대로 재현해내 폭소를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데블스TV'


보이비처럼 체크남방과 캡모자를 코디한 김영빈은 "보이비는 인중에 항상 손을 갖다 댄다"고 분석했다.


그러고는 욕이 섞여 묵음 처리된 보이비의 목소리까지 따라 했다.


인사이트YouTube '데블스TV'


이에 더해 김영빈은 문신 때문에 목에 파스를 붙이고 출연하는 참가자 윤병호의 모습을 묘사했다.


파스처럼 네모난 휴지를 목에 얹은 김영빈은 참가자 김하온의 랩을 듣고 눈이 휘둥그레지는 윤병호의 표정을 똑같이 따라 해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YouTube '데블스TV'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