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먹어야지" 사과 양손에 쥐고 두발로 뛰어가는 고릴라 (영상)

인사이트Twitter 'Philadelphia Zoo'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고릴라가 양손에 과일을 움켜쥐고서 사람처럼 두 다리로 걷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5일(현지 시간) 미국 필라델피아주에 있는 미국 최초 동물원 필라델피아 동물원은 공식 트위터 홈페이지를 통해 사람처럼 두 다리로 걷는 고릴라 루이스(Louis)를 소개했다.


올해 18살이 된 루이스는 평범한 고릴라들과 조금 색다른 모습이다.


보통 고릴라들은 네발로 기어 다니지만 루이스는 두 발로 걷기를 고집하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Philadelphia Zoo'


사육사들은 루이스가 특히 두 가지 특정한 상황에서 예외 없이 두 발로 걷고 있다고 설명했다.


첫 번째는 식탐이 많은 루이스가 간식 시간 때 주어진 양 외에도 양손 가득 과일을 들고 두 발로 걸어서 우리로 돌아올 때다.


또 고릴라 우리에 큰 진흙탕이 하나 있는데 루이스가 이곳을 지날 때마다 손이 더러워질까 봐 두 발로 걸어다닌다고 전했다.


사육사들은 루이스가 손이 바닥에 닿아 더러워지는 걸 유독 싫어하는 까다로운 성격이라고 소개했다.


인사이트Twitter 'Philadelphia Zoo'


180cm의 큰 키를 자랑하는 루이스가 배를 잔뜩 내밀고 뚜벅뚜벅 두 발로 걸어가는 모습은 마치 사람과 같다.


엉덩이를 좌우로 흔들며 걷는 고릴라의 모습은 너무도 자연스럽다.


동물원 측에 따르면 고릴라가 루이스처럼 두 발로 오래 걷는 경우는 극히 드문일이다.


폭스 뉴스 등 다수의 외신 매체도 두 발로 걷는 루이스의 놀라운 모습을 잇달아 공개하면서 루이스는 일약 동물원 스타로 떠올랐다.


인사이트Twitter 'Philadelphia Zoo'


한편 고릴라는 현재 서식지 파괴로 개체 수가 급감돼 멸종위기종 동물로 분류되어 있다.


YouTube 'CBS News'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