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된 관계였다"…'성폭행 혐의' 안희정, 피해자들과 찍은 사진 제출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부하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합의된 성관계'임을 주장하며 그 증거로 '사진'을 제시했다.


21일 한국일보는 업무상 위력에 따른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피해자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제출하며 혐의를 부인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지난 19일 오전 10시 부터 약 20시간에 걸쳐 부하직원 성폭력 의혹으로 고소 당한 안 전 충남지사에 대한 두 번째 피의자 조사를 진행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이날 안 전 충남지사는 "성관계 시에 위력이나 이런 것 없이 자연스럽게 이뤄졌다"라는 진술과 함께 이를 뒷받침해줄 증빙 자료를 제출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안 전 충남지사가 제출한 증빙자료는 피해자와 함께 찍은 사진으로 '감정을 나눈 사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추측된다.


실제 조사에서도 안 전 충남지사는 "피해자와 합의에 의한 관계를 맺었다"면서 업무상 위력에 따른 성폭행 혐의를 강력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5일 안 전 충남지사는 정무비서 김지은 씨의 성폭행 폭로가 이뤄진 지 4시간여 만에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다"며 "모두 다 제 잘못이다"고 밝힌 바 있어 논란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검찰은 안 전 충남지사에 대한 2차 조사와 두 고소인 조사, 압수수색 참고인 조사 등으로 안 전 충남지사의 행적을 돌아볼 수 있는 제반 상황을 확보한 만큼 안 전 지사 신병처리 여부 검토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19일 검찰에 출석한 안 전 충남지사는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고소인들께서 그런 것이 아니었다고 하신다.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 조사를 충실히 받겠다. 그리고 그에 따른 사법처리도 달게 받겠다"며 "사랑하고 격려해주신 많은 분들께 그리고 제 아내와 가족에게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