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 지구와 충돌 가능한 소행성에 '핵폭탄' 쏘는 계획 추진

인사이트(좌) 기사와 관련 없는 로켓 사진 / GettyimagesKorea,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지구로 향하는 소행성에 폭탄을 발사해 충돌을 피하는 영화같은 일이 벌어질까. 


나사가 이처럼 '영화'같은 일을 실제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2135년에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 소행성에 핵폭탄을 쏘는 방안을 구상 중이라고 워싱턴 포스트가 보도했다.


나사가 핵폭탄을 쏘려는 소행성은 1999년 발견된 '베뉴'(Bennu)다.


인사이트Gettyimagebank


베뉴의 직경은 500m로 뉴욕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과 크기가 비슷하며 최초 탐지 이후 점점 지구와 가까워지고 있다.


나사는 베뉴와 지구가 충돌할 가능성을 2700분의 1로 보고 있다.


하지만 만약 베뉴와 지구가 충돌할 경우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자폭탄보다 8만배 큰 위력을 가져올 것이라고 예상한다.


만약 지구와 충돌한다면 그 날짜는 2135년 9월 22일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다.


인사이트Gettyimagebank


만일 사람이 거주하는 곳에 베뉴가 떨어질 경우 어마어마한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미리 경로를 변경할 수 있도록 손을 쓰겠다는 게 나사의 생각이다.


나사는 실제로 '비상 대응을 위한 초고속 소행성 진정 임무'라는 이름의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 연구에서는 핵폭탄을 실은 9t무게의 우주선을 우주로 쏘아올려 소행성을 지구 궤도에서 벗어나게 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연구진은 이 계획이 이론상으로 가능하며 충분히 현실적으로도 실현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충돌 가능 예상일이 아직 100년도 넘게 남은 시점이지만 실제로 나사가 지구로 향하는 소행성을 향해 핵폭탄을 쏘아올리는 영화같은 일이 벌어질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