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제 '허쥬마' 유럽 판매 계약 체결한 셀트리온

인사이트사진 제공 = 셀트리온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항암제 '허쥬마'의 유럽 유통을 확보했다.


20일 셀트리온의 해외 판매를 담당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항암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의 유럽 현지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에 따르면 허쥬마의 현지 판매는 먼디파마(Mundipharma), 컨 파마(Kern Pharma), 오리온(Orion) 등의 파트너사가 맡는다.


이들은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주요 5개국을 포함한 유럽 전역에서 허쥬마를 판매하게 된다.


인사이트허쥬마 / 셀트리온


허쥬마는 유럽 시장에 진출하는 셀트리온의 세 번째 바이오시밀러 제품으로 다국적제약사 로슈의 자회사 제넨테크가 개발한 유방암 치료제 '허셉틴'을 발전시켜 탄생했다.


허셉틴은 연간 약 8조1,5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대형 품목으로, 유럽 시장 규모는 약 2조4,500억원에 달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와 파트너사들은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신속하게 약가 등재를 완료한 뒤 2분기부터는 주요국 의약품 입찰에 참여할 계획이다.


이들은 올 2분기 내 유럽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주요 5개국에서의 허쥬마 출시도 마무리할 예정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글로벌 파트너사들의 유통 네트워크와 자사의 축적된 마케팅 노하우가 '허쥬마'의 시장 점유에 주요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셀트리온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