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스마트폰 사후지원 위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 개소

인사이트LG전자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LG전자가 스마트폰 사후지원 강화에 나섰다.


20일 LG전자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는 고객 소통, 운영체계 업그레이드, 기능별 소프트웨어 및 보안 기능 업데이트 등을 담당한다.


소비자들이 LG 스마트폰을 한 번 구매하면 오랜 시간 동안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사후지원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는 것이다.


센터 개소 후 첫 지원은 LG V30 이전 제품들의 OS 업그레이드다. 


LG전자는 다음 달 LG G6를 시작으로 2016년 출시한 LG V20와 LG G5도 오레오 업그레이드를 진행할 계획이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는 중저가 제품들까지 폭넓게 진행된다. 


LG전자는 다음 달부터 LG X4+, LG X4 등 올해 출시한 중저가 제품과 지난해 출시한 LG Q6의 카메라 기능을 차례로 업데이트한다.


고객들이 불편을 겪을 때 시간과 장소의 제약을 줄일 수 있도록 원격 지원 기능도 강화된다. 


휴대폰의 상태를 스스로 진단하고 해결책을 제시하는 '스마트 닥터'는 진단 항목을 기존 36개에서 40개로 늘렸다.


LG전자 측은 "LG 스마트폰은 한 번 구매하면 믿고 쓸 수 있다는 신뢰를 쌓을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