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쌍둥이' 품고 있느라 '튼 살'로 가득한 엄마의 배

인사이트Facebook 'Doreen Chung'


[인사이트] 황비 기자 = 한 번이라도 출산을 한 여성에겐 외부적으로나 내부적으로나 많은 변화가 생기고, 출산의 흔적도 남는다.


특히 가장 많이 변화하는 곳은 생명을 직접 품고 있는 '배'다.


잔뜩 부풀어 올랐던 배에는 튼 살이 남기 마련인데, 과연 우리는 이 흉을 보고 징그럽다고 말 할 수 있을까.


지난 1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네 쌍둥이를 출산하느라 배 전체가 튼 살로 가득한 젊은 엄마의 복부 사진을 공개했다.


인사이트Facebook 'Doreen Chung'


말레이시아에 사는 여성 도린 칭(Doreen Ching)은 겉으로는 그저 귀여운 20대 여성으로 보이지만, 알고 보면 4명의 아기를 키우고 있는 '육아 만렙' 주부다.


도린은 21살의 어린 나이로 3명의 아들과 딸 총 네 쌍둥이를 낳았다.


육아로 너무나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긴 하지만 아직 젊은 도린은 여전히 예뻐 보이고 싶다.


물론 도린은 지금도 충분히 날씬하고, 아름답지만 아무리 애를 써도 해결되지 않는 문제가 있다.


인사이트Facebook 'Doreen Chung'


네 아이를 품고 있느라 터질 듯 부풀었던 배에 남은 튼 흉터다.


최근 도린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심하게 늘어지고 튼 흉터가 남은 자신의 배를 공개했다.


도린은 "21살밖에 되지 않았던 나는 아기를 낳고 늘어진 배를 보고 울 수밖에 없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 "내 배는 다시 처음으로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며 남편에게 "내 배를 돌려줘!"라는 장난스러운 문구를 덧붙였다.


인사이트Facebook 'Doreen Chung'


용기 있는 공개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아이를 낳은 아름다운 배'라는 의견이 대부분이었지만 '흉하다', '징그럽다'는 의견도 많았다.


자신의 배를 향해 손가락질하는 사람들을 향해 도린은 이런 말을 덧붙였다.


"(당신이 손가락질 해도) 나는 여전히 비키니를 입을 수 있고, 완벽하다. 모든 엄마와 아내들은 존중해 줬으면 좋겠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