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글씨마저 잘생겼다"···'폰트 출시' 요청 빗발치고 있는 박보검 글씨체

인사이트Facebook 'tngtmen'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배우 박보검의 외모만큼 반듯한 글씨체가 관심을 끌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보검 글씨체도 잘생김'이라는 제목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게시됐다.


게시된 사진에는 또박또박 적은 편지와 함께 배우 박보검의 사인이 담겨있다.


박보검은 마치 여성이 적은 듯한 가지런한 글씨체로 사인과 함께 따뜻한 진심을 가득 담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편지뿐만 아니라 박보검은 좋아하는 시를 공책에 반듯하게 적어 SNS를 통해 팬들과 공유하기도 한다.


그가 필사해 크게 화제가 된 도종환 시인의 '흔들리며 피는 꽃'은 컴퓨터에서 사용되는 폰트와 비슷하다는 극찬을 받은 바 있다.


외모만큼이나 반듯하고 예쁜 그의 글씨체 많은 누리꾼들은 "폰트 제작이 시급합니다", "도대체 부족한 게 무엇이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박보검의 매력을 칭찬하고 있다.


한편, 박보검은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JTBC '효리네 민박2'에 출연해 단정하고 매너 넘치는 모습으로 여심을 흔들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Twitter 'BOGUMMY'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