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순간 빨려들어갈 것 같은 '착시 메이크업'으로 인기 폭발한 여성

인사이트Instagram 'mimles'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보기만 해도 정신이 어질어질해지는 착시 효과를 노린 '환각 메이크업'이 시선을 끌고 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보어드판다는 벤쿠버 출신 메이크업 아티스트 최 미미(Mimi Choi)가 창조해낸 독특한 메이크업 방법을 소개했다.


벤쿠버 미용학교에서 메이크업을 배워온 미미는 초현실적인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독특한 메이크업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그녀의 메이크업은 마치 포토샵을 한 듯 강렬하고 생생한 착시 현상을 불러일으킨다.


인사이트Instagram 'mimles'


미미가 공개한 작품들은 모두 놀라울 정도로 입체감이 살아있어 어지럼증마저 유발한다.


미미의 작품들은 특유의 느낌때문에 누리꾼들 사이에서 환각 메이크업이라 불리며, 온라인상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되기 전 미미는 유치원에서 3년 동안 근무해왔던 선생님이었다.


아이들을 가르치는 입장에서 창의성과 상상력을 억압받아온 느낌을 받았던 미미는 유치원을 나와 화장 솔을 잡기 시작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imles'


이후 평면에 입체감을 부여하는 메이크업을 실험하면서 마치 3D 그래픽을 얹은듯한 신비한 착시 효과를 만들어냈다.


현재 미미는 자신이 도전해왔던 모든 작품 기록을 SNS에 공개하면서 입소문을 타고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작품 하나가 완성되기까지 평균 5시간이 넘게 소요되는 그녀의 최근 생생한 환각 메이크업을 감상해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imles'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