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가 읽으면 문제?"···유재석·RM도 읽은 '82년생 김지영'

인사이트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의 '82년생 김지영' 논란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지난 18일 걸그룹 레드벨벳은 리얼리티 프로그램 '레벨업 프로젝트 시즌2'의 1천만 뷰 돌파를 기념해 팬미팅을 진행했다.


이날 "최근 읽은 책이 무엇이냐"는 한 팬의 질문에 아이린은 "'82년생 김지영'과 '별일 아닌 것들로 별일이 됐던 어느 밤'을 읽었다"고 답했다.


팬미팅 이후 일부 남자 팬들은 아이린이 페미니즘 성향의 책을 읽었다며 아이린의 포토카드를 가위로 자르거나 불로 태우는 등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특히 이들은 유독 페미니즘을 지지하는 여자 연예인에 대해서만 불쾌감을 표출해왔다.


과거 소녀시대 출신 수영 또한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는 이유로 일부 남자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은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문구가 적힌 휴대전화 케이스를 사용해 공격을 당했다.


하지만 수영과 아이린이 읽었다고 밝힌 '82년생 김지영'은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는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RM과 '국민 MC' 개그맨 유재석도 읽은 책이다.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 3'


또한 JTBC '한명회'에 출연한 개그맨 김국진, 노홍철, 아나운서 장성규 등을 비롯한 9명의 출연자는 책을 읽고 한 시간 동안 깊은 대화를 나눈 바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문재인 대통령도 읽으셨는데 탄핵되겠네?", "왜 여자는 책도 마음대로 못 읽게 하냐"며 아이린을 향해 격양된 반응을 보인 남자 팬들을 지적했다.


한편 한국 사회에서 여자로 살면서 겪는 차별을 그린 소설 '82년생 김지영'은 지난 2016년 발간 이후 일부 누리꾼들에 의해 지속적으로 논란이 됐다.


논란을 일으킨 이들은 해당 소설을 비꼬는 발언을 SNS에 게시하며 남녀 갈등을 조장해오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omyChans'


인사이트JTBC '한명회'


인사이트Twitter 'BTS_twt'


인사이트Instagram 'marcellasne_'


인사이트YouTube '딩고 스토리 / dingo story'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