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길냥이' 전용 '공중화장실' 설치된다"

인사이트관악구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길고양이들이 마음 놓고 배변 활동을 할 수 있는 고양이 전용 공중화장실이 설치된다.


19일 서울시 관악구는 길고양이 전용 화장실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일명 '나비를 품은 세상'이라 불리는 길고양이 전용 화장실은 길고양이의 배설물 악취로 인한 주민들의 불편을 줄이고자 설립됐다.


고양이는 배변을 할 때 보슬보슬한 흙이나 모래를 좋아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인사이트관악구


하지만 도시 길거리에는 이런 공간이 적다 보니 일반 길고양이들은 도로나 마당 등의 주민의 생활 공간에 배설할 수밖에 없었다.


실제로 일부 주민들은 고양이 배설물에서 나오는 냄새 때문에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지난해 관악구에 접수된 동물 민원 1,192건 중 길고양이 소음과 악취 민원이 725건으로 약 60%에 달했다.


관악구는 이런 점을 감안해 길고양이 보호단체와 지역 자원봉사자 등과 협업해 길고양이용 화장실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imagesBank


이번 화장실 사업은 이미 지난해 12월과 지난 2월 청룡동과 서림동 2개소에 각각 길고양이 화장실이 시범 설치됐다.


관악구는 모니터링과 주민들의 의견을 통해 문제점 등을 보완하고, 지역 21개소를 선정해 오는 7월부터 길고양이 화장실을 본격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화장실 제작과 설치는 구에서 맡고, 주민들은 화장실 모래 교체와 청결관리 등 순수 자원봉사로 화장실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관악구는 이번 화장실 사업에 앞서서 이전부터 길고양이 급식소를 곳곳에 설치하는 등의 길고양이와의 공존을 추진해 왔다.


유종필 구청장은 "길고양이는 소중한 생명으로 사람과 행복하게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길고양이 보호단체, 주민분들과 협력해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imagesBank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