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4골' 넣어놓고 상대 골키퍼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한 갓살라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미안(Apologies)"


이집트의 '파라오' 모하메드 살라가 자신의 무자비한(?) 활약을 사과했다.


지난 18일(한국 시간) 리버풀은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왓포드와의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서 5-0 대승을 거뒀다.


이날 가장 빛난 선수는 '현재 EPL 득점 1위' 살라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살라는 전반 4분 만에 마네의 패스를 받아 골을 터트렸다.


이어 전반 43분에는 로버트슨의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추가골도 기록했다.


살라의 '미친 활약'은 후반전에도 계속됐다.


후반 5분 날카로운 왼발 크로스로 피르미누의 득점을 도운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또 후반 32분에는 다시 한번 마네의 패스를 받아 화려한 개인기와 결정력을 선보이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2분 한 골을 추가한 살라는 팀의 모든 득점에 관여하는 기염을 토했다.


반면 한 선수에게 4골을 허용한 왓포드의 골키퍼 카르지네스는 허탈함을 숨기지 못했다.


경기 후 착잡한 마음을 느낀 카르지네스는 팬들에게 재빨리 인사한 후 라커룸으로 향했다.


인사이트Twitter 'Football on BT Sport'


그런데 그 순간 살라가 다가왔다. 살라는 그에게 악수를 청하며 "미안(Apologies)"이라고 짧게 사과했다.


사과를 들은 카르지네스 역시 살라와 웃으며 포옹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실력뿐 아니라 인성까지 뛰어난 살라의 모습을 본 리버풀 팬들 역시 흐뭇함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한편 살라는 이번 시즌 리그 30경기에 출전해 28골을 기록하고 있다. 2위 해리 케인(토트넘)과는 4골 차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