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계주 8년 만에 금메달따자 자기 일처럼 더 기뻐하는 여자 국대 선수들

인사이트SBS '2018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평소 돈독한 팀워크로 유명한 남녀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의 끈끈함을 올림픽에 이어 또 한 번 엿볼 수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 남녀 계주 결승. 남자 5,000m 계주에 앞서 여자 3,000m 계주 결승전이 치러졌다.


우리나라 대표팀 김아랑, 김예진, 심석희와 최민정은 4분07초56을 기록하며 1위를 기록해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후 열린 남자 5,000m 계주에는 곽윤기, 김도겸, 임효준, 황대헌이 출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2018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이들은 강력한 적수 캐나다와 일본을 제치고 6분44초267로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했다.


이로써 대한민국 남자 대표팀은 지난 2009-2010시즌 이후 8년 만에 세계선수권에서 남자 계주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특히 바로 지난달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계주 경기 도중 넘어져 안타까움을 자아낸바, 이날 대표팀이 획득한 금메달은 더욱 값지고 의미 있는 메달이었다.


이날 본인들의 경기가 끝난 후에도 현장에 남아 경기를 지켜보던 여자 대표팀은 그간 노력을 보상받은 남자 대표팀의 경기 결과에 뛸 듯이 기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여자 대표팀 선수들은 앞서 자신들의 금메달이 확정될 때보다도 더욱 펄쩍펄쩍 뛰며 손을 뻗고 만세하면서 격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 덤덤한 성격으로 유명한 최민정까지 옆에 있던 언니 김아랑을 얼싸안으며 함박웃음을 짓는 등 보는 이에게 훈훈함과 함께 귀여움을 자아냈다.


한편 대한민국 남녀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은 이번 2018시즌 ISU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녀 계주 금메달을 차지해 1위를 수성했다.


이와 함께 여자부 종합 우승도 차지했다. 다만 함께 목표했던 남자부 우승은 거머쥐지 못했다. 


Naver TV 'ISU 쇼트트랙'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