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하는 선배 '맨손'으로 한 방에 제압해버린 정유미 (영상)

인사이트tvN '라이브'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라이브' 정유미가 배성우에게 통쾌한 한방을 먹이며 '걸크러쉬'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라이브'에서는 배성우를 한 번에 제압하는 정유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양촌(배성우 분)은 식사 후에 커피를 타오는 한정오(정유미 분)에 "네가 커피를 왜 타냐. 네 할 일이나 잘 해라"라고 꾸짖었다.


그러자 한정오는 "단지 경찰학교에서 사수님께 수갑 채우기 훈련을 잘 받은 것에 대한 감사함을 전한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라이브'


이를 들은 오양촌은 "그러냐. 네가 그렇게 잘 배웠냐"며 비아냥거리면서 수갑 채우는 법을 해보라며 한정오를 공격했다.


그러자 한정오는 재빠르게 자신보다 덩치가 훨씬 큰 오양촌을 제압하며 손에 수갑을 채우는 데에 성공했다.


늘 가시 돋친 말과 태도로 주변 사람 모두를 불편하게 한 오양촌에게 한정오가 통쾌한 한방을 먹인 것이다.


평소 오양촌을 싫어하던 지구대 사람들은 오양촌의 굴욕에 고소해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더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라이브'


Naver TV '라이브'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