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승아 보고 있으면 너무 설레 심장이 '두근두근' 멈추질 않는다는 '사랑꾼' 김무열

인사이트Instagram 'doflwl'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연애 기간 3년을 거쳐 어느덧 결혼 3년 차에 접어든 김무열, 윤승아 부부의 달달함이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지난 15일 윤승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장기 없는 얼굴로 김무열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작은 얼굴에 꽉 들어찬 오밀조밀 이목구비가 인형 같고, 무표정한 표정에서도 사랑스러움이 묻어나는 윤승아다.


또 흐트러진 머리카락에 연한 볼 터치만 했는데도 꾸미지 않은 듯 꾸민 느낌으로 온통 시선을 빼앗는다.


인사이트Instagram 'doflwl'


하얀 피부와 대조되는 붉은색 네일 또한 윤승아와 잘 어울린다.


그런 윤승아의 얼굴에 사선으로 다가온 김무열의 비주얼 또한 감탄을 자아낸다.


김무열은 우뚝 솟은 높은 콧대와 속쌍꺼풀이 있으면서 옆으로 긴 눈매, 얇은 입술, 진하고 두꺼운 눈썹으로 남성미가 넘친다.


완벽한 비주얼 케미로 훈훈함을 선사하는 이들 부부는 평소 서로를 향한 애정 넘치는 언행으로도 유명하다.


인사이트Instagram 'doflwl'


실제 김무열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행복'의 정의에 대해 "아내와 함께하는 소소한 일상"이라며 "여전히 설렌다"고 언급해 부러움을 자아내게 한다.


김무열은 그러면서 주저 없이 '아내와의 여행'을 버킷리스트로 꼽았다. 아내 윤승아 역시 만만찮은 사랑꾼이다.


윤승아는 공식석상에서 김무열에 대한 언급을 자주 하지는 않지만, 애정이 묻어나는 김무열의 사진을 자신의 SNS에 자주 올리며 마음을 표현한다.


보는 순간 결혼하고 싶게 만드는 사랑 가득한 김무열, 윤승아 부부의 사진을 한 자리에 모아봤다.


인사이트ELLE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doflwl'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