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한 권으로 수천 명 스스로 목숨 끊게 만든 작가

인사이트(좌) gettyimagesKorea,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한 여인을 사랑한 남성이 있었다. 그는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목숨까지 기꺼이 바칠 만큼 사랑했다.


그러나 둘은 이뤄질 수 없는 사이였다.


여인에게는 이미 약혼자가 있었고, 모든 사실을 알게 된 남성은 실의와 고독, 슬픔에 빠졌다.


그에게 인생은 의미가 없었다. 그녀를 가질 수 없다면 더 살아 무엇하리, 이 모든 게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남성은 그녀와의 추억이 담긴 노란 조끼, 푸른 코트를 입은 채로 권총으로 생을 마감한다.


- 요한 볼프강 폰 괴테(Johann Wolfgang von Goethe)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렇다. 위 내용은 독일의 문호이자 세계적인 문학가 괴테의 첫 베스트셀러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이다.


사람들의 심금을 울린 비극적인 사랑 이야기로 괴테는 한순간에 명성을 얻게 됐고, 유럽의 젊은이들은 그에게 열광했다.


작품 자체의 완성도만 보아도 세기의 명작으로 꼽힐 만큼 뛰어났지만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은 독일 고전주의에 대한 반항으로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


당시 유럽, 특히 독일에서는 이성을 중시하고 형식과 관념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고전주의'가 시대를 지배했다.


그러나 젊은 층은 점차 사회적, 종교적, 문화적 억압에 저항하기 시작했고, 여기에 도전하는 '낭만주의'가 거대한 물결을 이루며 꿈틀거리기 시작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괴테의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은 낭만주의의 꽃망울을 터뜨리는 작품이었다.


사랑과 결혼이라는 사회제도에 대한 도전, 자살을 금기시하는 기독교적 관념에 대한 반발을 극 중 베르테르를 통해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그러나 독일 사회는 극단적인 방향으로 흐르게 됐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이라는 작품으로 유럽의 젊은이들은 자살을 스스로 인생을 선택할 수 있는 숭고하고 아름다운 선택으로 받아들였다.


또한 작품의 인기가 커지면서 베르테르라는 주인공과 자신을 동일시하는 사람들이 늘어갔다.


그러면서 하나둘 베르테르처럼 노란 조끼, 푸른 코트를 입고 권총 자살을 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유럽 전역에서 베르테르의 자살을 모방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의 판매를 금지하는 나라들이 생겨났다.


괴테를 향한 비난도 끊이지 않았다.


크리스토프 니콜라이(Christoph Nicolai)라는 작가는 모방 자살 사태를 잠재우고 독자들의 상실감을 달래기 위해 원작을 해피엔딩으로 각색한 '젊은 베르테르의 기쁨'이라는 소설을 출판하기도 했다.


과거 유럽 전역에 모방 자살 사태를 일으킨 작가 괴테, 그리고 그의 작품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이후 1974년 사회학자 데이비드 필립스(David Philips)는 유명인의 자살에 영향을 받아 일반인들이 모방 자살하는 현상을 집중 연구했다.


그리고 그 현상을 '베르테르 효과'라고 명명했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