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선수권서 '강팀' 독일 8-3으로 완파한 '컬벤져스' 여자 컬링 팀킴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 '컬벤져스'가 세계선수권에서도 승리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 시간으로 18일 새벽 캐나다 노스베이에서 열린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독일과 '팀 킴'이 맞붙었다.


이날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8대 3으로 여유롭운 승리를 거뒀다.


2엔드에서 독일에게 점수를 내어줬지만 이내 3엔드에서 2점을 획득하며 짜릿한 역전을 선보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독일 역시 4엔드에서 1점을 추가하며 뒤쫒았지만 대한민국은 5엔드에서 4점이라는 대량득점을 얻어냈다.


크게 앞서던 대한민국은 6엔드에서 2점을 추가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독일이 '기권'을 선언하며 대한민국이 세계 선수권 정상을 향해 나아가게됐다.


'안경 선배' 김은정은 이날 역시 100%의 테이크아웃 성공률과 97%의 드로 성공률을 보이며 실력을 뽐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여자 컬링 '팀 킴'은 올림픽 끝나고 각종 인터뷰 요청이 쇄도해 바쁜 나날을 보냈다.


여기에 광고 촬영예 예능까지 출연해야 해 연습할 시간이 부족했음에도 강호 독일을 꺾으며 엄청난 활약을 보였다.


한편 세계컬링선수권대회는 13개 국가가 풀리그로 예선전을 펼친 후, 상위 4개 국이 토너먼트로 겨루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국은 18일 오후 10시 체코와 대회 2차전을 가진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