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메달'따고 오열하는 아이스하키 선수들 꼭 안아준 문 대통령

인사이트Facebook '대한민국 청와대'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열악한 환경에서도 동메달을 획득한 장애인 아이스하키팀을 격려했다.


지난 17일 강원도 강릉 하키센터에서는 '2018 평창 패럴림픽' 장애인 아이스하키 3-4위 결정전이 열렸다.


이날 한국 남자 장애인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강호 이탈리아를 맞아 동메달 획득에 도전했다.


세계랭킹 3위인 한국 대표팀은 5위 이탈리아에 승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초반과 중반인 1~2피리어드를 0-0으로 마친 두 팀은 한 골을 넣기 위해 서로의 골문을 노렸다.


경기 종료를 3분 남긴 3피리어드 막판 에이스 정승환이 이탈리아 왼쪽 골문을 파고들며 퍽을 중앙으로 내줬다.


이때 후방에서 이탈리아 골문으로 침투하던 수비수 장동신이 스틱을 살짝 가져다 대며 방향을 바꿨고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은 경기의 유일한 골로 대한민국의 첫 장애인 아이스하키 메달을 안겨줬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선수들은 골대 앞에서 서로 얼싸안고 울음을 터뜨렸다. 관중들은 대한민국을 연호하고 다 같이 무반주 애국가를 열창했다.


현장에서 끝까지 대표팀을 응원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도 빙판으로 내려와 선수들을 일일이 안아주며 따뜻한 축하와 격려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썰매에 앉은 선수들과 눈을 맞추기 위해 무릎을 굽히기도 했다.


골을 어시스트한 정승환과 골을 넣은 장동신에게는 "너무 잘해주었다. 온 국민이 기뻐하고 있다"며 격려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대한민국 청와대'


인사이트Instagram 'gangwon_official'


선수들은 "이런 박수와 환호는 처음 받아본다"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도 "그동안 너무 힘들었다. 우리에게도 연습장이 더 있으면 미국 캐나다도 다 이길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애인 아이스하키 전용 연습장이 없는 열악한 현실을 토로한 것이었다.


그러면서도 "국민의 성원에 힘입어 값진 동메달을 딴 것 같다"면서 "4년 후 (2022년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대회를 즐겁게 준비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