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세계선수권서 '아웃코스'로 5명 연달아 추월하고 1위한 심석희 (영상)

인사이트SBS '2018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한국 여자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가 여자 1,500m 준결승에서 아웃코스로 5명을 추월하며 당당히 1위로 준결승을 통과해 '세계 최강'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한국 시간으로 18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 여자 1,500m 준결승에서 심석희 선수가 아웃코스로 5명을 추월하는 놀라운 실력을 드러냈다.


이날 여자 1,500m 준결승에 출전한 심석희 선수는 경기 시작과 함께 뒤에서 두번째 순번으로 순조롭게 스타트를 끊었다.


심석희 선수는 여유로운 속도로 공기 저항을 최소한으로 줄이는 등 차분하게 자리를 지켜나가며 역전할 기회를 눈여겨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2018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한참 상대 선수들이 엎치락뒤치락 서로 추월해가면서 앞으로 나가는 와중에 심석희 선수는 뒷짐지고 여유롭게 스케이팅해 나갔다.


다섯바퀴가 남은 시점에서 선수들 모두 속도가 조금씩 빨라지기 시작했고 심석희 선수 역시 속도를 내며 추월해 나갈 타이밍을 노리는 듯 했다.


그렇게 타이밍을 포착한 심석희 선수는 아웃코스로 앞서 나가고 있는 상대 선수들을 한명씩 제쳐나가기 시작했다.


심석희 선수는 다른 선수들과 부딪치지 않도록 조심하게 스케이팅을 하면서도 탄력 받은 속도의 힘을 이용해 크게 돌며 단숨에 선두 자리를 쟁취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2018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추월에 성공한 심석희 선수는 여유롭게 2위 선수와 큰 격차를 보이며 결승선을 통과했고 여자 1,500m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심석희 선수를 비롯한 최민정, 김아랑 선수는 여자 1,500m 결승에 나란히 진출하게 됐고 2분23초351로 결승선을 통과한 최민정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준결승에서 아웃코스로 활약을 펼친 심석희 선수는 2분23초468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차지하며 한국 대표팀은 금, 은메달을 석권하게 됐다.


맏언니 김아랑 선수는 2분23초609의 기록으로 2분23초592를 찍어 동메달을 딴 캐나다 킴부탱 선수에 간발의 차이로 아쉽게 밀려 4위를 기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2018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Naver TV 'ISU 쇼트트랙'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