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 입양 장려 위해 '초콜릿 복근' 드러내며 화보 찍은 소방관들

인사이트australianfirefighterscalendar.com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몸짱 소방관들이 만든 훈훈한 달력 화보가 누리꾼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및 SNS에서는 호주 소방관들이 유기견 입양과 지역 아동 병원 재단 등에 기부금을 전달하기 위해 만든 2018 달력 화보가 화제가 됐다. 


해당 달력은 호주소방청이 지난 1993년부터 매년 제작하는 달력으로 2018년엔 동물들과 함께 다정한 모습으로 촬영한 것이다.


이 달력이 특별한 이유는 수익 일부를 자선단체에 기부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기부한 금액만 총 20억여 원. 이번 연도 수익은 야생동물 치료를 위해 호주동물원 병설 야생동물병원에 기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ustralianfirefighterscalendar.com


이번 2018 호주 소방관 달력 이벤트에는 호주 전역의 소방관 65명이 참가했다.


코알라, 개, 말 등 다양한 동물들과 다정하게 촬영한 소방관들은 하나같이 훈훈한 외모에 조각 같은 몸매를 자랑하며 여심을 녹이고 있다.


이벤트에 참여한 소방관들은 모두 멋진 몸매를 만들기 위해 3~4개월에 걸쳐 혹독한 훈련에 매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ustralianfirefighterscalendar.com


촬영 후 소방관들은 "힘들었지만 뜻깊게 쓰일 기부금들을 떠올리며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화보를 접한 누리꾼들은 "나도 사고 싶다", "외모도 마음도 너무 훈훈하다", "지금도 살 수 있나요?!" 등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25주년을 맞은 2018 호주 소방관 달력은 소방관과 동물, 소방관과 강아지, 퀸즐랜드 소방관들 등 다양한 버전으로 제작됐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