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도 맘편히 못간다"…청와대 청원에 올라온 신세계푸드 갑질 논란

인사이트신세계푸드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직원이 행복해야 회사가 성장한다"가 모토인 신세계푸드의 근무 환경을 두고 10년 이상 근무한 직원의 폭로가 나왔다.


지난달 9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권력자의 횡포'라는 제목으로 신세계푸드의 부당함을 알리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신세계푸드에 10년 이상 근무하고 있다고 밝힌 A씨는 "한 가정을 이끌고 있는 가장으로서 권력자들의 횡포를 참을 수 없다"고 호소했다.


A씨는 신세계푸드가 최저임금 인상을 빌미로 국가에서 허용하는 42시간의 특근 시간도 무시한 채 연장근무와 특근을 통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즉 불가피하게 야근을 할 경우에도 연장근무에 따른 수당을 받을 수 없어 '무료봉사'가 된다는 것이다. 


신세계푸드는 대기업 최초 '35시간 근무제'를 도입했지만, 근무 시간에만 변화가 있을 뿐 근무 환경에는 개선점을 볼 수 없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특히 그는 "매일 출근해 화장실도 맘 편히 못 가고, 힘들어도 과도한 업무량 때문에 쉬지 못하고 근무하고 있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신세계푸드의 매출은 각 사원들의 '열정 페이'로부터 창출된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인사이트신세계푸드


A씨는 휴무 사용에 있어서도 신세계푸드 측의 강제성이 개입된다고 주장했다. 


신세계푸드 직원들에게는 연중 5회의 휴무가 있지만 사용하지 않으면 무효가 된다.


법정 공휴일 역시 반차나 대체 휴무를 강요당해 가족과의 시간을 보낼 수 없다고 A씨는 밝혔다. 


그는 "회사원은 노예가 아닙니다"라며 "제대로 된 근무 환경에서 전 직원이 합심하여 매출을 창출하고 회사의 발전을 도모하는 것이 회사원이다"고 강력히 피력했다.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해당 글은 이달 11일에 마감됐지만 한 달 동안 약 2천 700여명의 '동의'를 받아냈다.


일부 댓글에는 전·현직 직원, 지인 등 관련자라 주장하는 이들의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전 직원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주말 구분 없이 출근하고 풀근무할 때도 있는데 추가수당이 없었다"며 "새벽 6시에 출근해서도 과도한 업무량 때문에 밤 11시까지 근무하는 걸 밥 먹듯이 했는데, 그때 일들이 생각나서 열 받는다"라고 분노했다.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이와 관련 신세계 푸드 임모 파트장은 인사이트와의 전화 통화에서 "과도한 업무량이라는 것은 주관적인 의견일 뿐"이라고 논란을 일축했다.


연장 근무에 대해선 "지금 수당을 지급하고 있다"며 "초과근무가 필요하면 절차에 맞는 승인 서류를 제출해 수당을 주고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신세계푸드는 지난해 12월부터 '직원이 일하기 좋은 회사'를 만들기 위해 불필요한 제도나 업무 성과에 방해되는 요소는 과감히 없애고 선진 인사 시스템과 문화를 적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노동 시간은 줄었지만 변화 없는 업무량으로 직원들이 '복지 사각지대'에 놓였다는 지적이 나온다. 


인사이트왼쪽부터 신세계 푸드 최성재 대표,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 연합뉴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