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정기 주주총회서 여민수·조수용 공동 대표이사 선임

인사이트카카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카카오는 16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첨단로 242 스페이스닷원 1층 멀티홀에서 '제23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주총회에서는 여민수·조수용 공동 대표이사 내정자를 사내이사로 선임하였고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공동 대표이사로 선임하였다.


임기 만료된 송지호 사내이사와 조민식·최재홍·피아오얀리·조규진 사외이사가 재선임 되었으며 이규철 어피니티 에쿼티 파트너스 한국대표가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또한 △재무제표 승인의 건 △이사 선임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을 포함한 총 6개 안건이 원안대로 승인됐다.


여민수 대표는 "IT 산업 패러다임이 급변하고 있는 이 때 막중한 자리를 맡게 되어 어느 때보다 어깨가 무겁다. 카카오가 어제보다 오늘, 오늘보다는 내일이 더 기대되는 기업으로 쉼없이 진화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수용 대표도 "카카오 서비스 이용자들에게는 더 편리한 사용자 경험을, 주주들에게는 더 큰 가치를 드릴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전 크루들과 함께 치열하게 고민하고, 이를 카카오만의 방식으로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신임 공동대표이사 선임을 시작으로 카카오 공동체 내 다양한 서비스 간의 시너지를 확대하고,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한 플랫폼 경쟁력 강화와 새로운 서비스들을 선보여 나갈 방침이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