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에서 3년 일한 청년에 '3천만원' 지원한다는 정부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정부가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청년들에게 총 3천만원을 지원하며 중소기업 구제에 나선다.


지난 15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앞으로 중소기업에 새롭게 취업하는 34세 이하 청년들에게 3년 동안 해마다 1천만원 이상을 지원해 대기업과의 임금 격차를 줄인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재 중소기업의 평균 연봉은 2,500만원 정도로 대기업 평균 3,800만원에 한참 못 미친다.


이 격차를 줄여 대기업만 선호하는 생각을 바꿔보자는 것이 이번 대책의 핵심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우선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청년들이 3년 동안 6백만원을 저축하면 기업과 정부가 2,400만원을 보태 3천만원의 목돈을 만들어준다.


여기에 5년 동안 소득세를 전액 면제하고 전·월세 보증금도 연 1.2% 낮은 금리로 대출해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뿐만 아니다. 출퇴근이 힘든 산업 단지에 취업하게 되면 월 10만원의 교통비까지 지급해준다.


하지만 문제는 역시 재원이다. 올 하반기에 새 대책을 시행할 수 있도록 정부는 오는 4월 안에 4조원 규모의 추가 경정 예산안 편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지금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찾아주지 못하면 우리 사회는 한 세대를 잃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청년 일자리 대책은 특단의 한시적 대책인 동시에 민간 고용 시장을 활성화하는 데 중점을 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