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만져보자, 몸 좋네"…여자 상사에게 성희롱당하는 남자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 씨는 회사에 곧 결혼을 앞둔 여자친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 때부터 한 여자 상사로부터 수시로 성생활에 관한 불편한 질문을 받게 됐는데요.


"한 번 만져보자", "몸 좋네"


평소 운동을 좋아하는 B 씨는 일이 끝나고 옷을 갈아입다 불쾌한 일을 겪었습니다. 한 남자 상사가 몸이 좋다며 가슴을 만지고 꼬집었는데요.


헬스트레이너로 일하는 C 씨는 "여성회원들이 계속 가슴과 엉덩이를 만져서 곤혹스러울 때가 있다"고 말합니다. 일부 여성 회원들이 "몸이 좋다"고 만지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 남성들이 직장 내에서 겪은 성희롱 사례입니다. 전국적인 미투 운동과 함께 남성 성희롱 피해자에게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는데요.


한국노동연구원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남성 직장 근로자 중 13.1%가 '성희롱 관련 상담 경험이 있다'고 했습니다. 여성은 17.5%로 성별 간 격차가 크지 않았는데요.


특히 직장 내 성희롱은 성별 불문하고 권력 관계에 의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가해자의 약 78%가 피해자보다 직급이 높았는데요.


그리고 성희롱은 이성 간에 발생할 것이라는 고정관념과 달리 동성 간의 성희롱도 빈번했습니다. 남성 피해자의 경우, 가해자가 동성인 비율은 86.4%, 이성인 비율은 13.6%였는데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남성 피해자 수는 여성 피해자 수보다 적었지만, 평균 성희롱 횟수는 더욱 많았습니다. 피해 남성 한 명당 성희롱에 노출되는 빈도가 매우 잦다는 의미인데요.


직장 내 성희롱뿐만 아니라 전체 남성 성폭력 피해 비율도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성 피해자의 절반이 피해 사실을 누군가에게 말하지만 남성 피해자는 14%에 그쳤는데요.


"'남자 맞냐? 남자도 아니다'라며 가족이나 친구들은 나를 '손상된 물건'처럼 대합니다" - 피해자 D씨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남성성'을 강조하는 사회 분위기상 피해자들의 2차 피해도 심각했습니다. '사실 너도 즐긴 것 아니냐', '어떻게 남성이 피해자가 되느냐'는 시선에 부딪히게 되는데요.


하지만 남성 피해자의 대부분은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절반 이상이 우울과 불안을 느꼈는데요. 성폭력 피해로 인한 후유증은 성별의 문제가 아니란 뜻이죠.


"성폭력은 사람이면 누구나 겪을 수 있는 문제라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 - 여성가족부 관계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남성의 성폭력 피해는 '범죄'로 잘 인정하지 않고 심각성을 축소하려는 사회의 잘못된 인식이 피해자에 대한 적절한 지원을 힘들게 만드는데요.


성희롱은 권위와 위력을 이용한 폭력으로 남녀 모두가 가해자 그리고 피해자가 될 수 있습니다. 피해자 보호와 가해자 처벌에 초점을 맞춘 제도 개선이 시급해 보입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