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에스엠, 경쟁사 키이스트 인수 긍정적"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배우 배용준이 최대주주로 있던 키이스트 등을 인수한 에스엠의 투자 전략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졌다.


15일 미래에셋대우는 에스엠이 키이스트와 에프엔씨애드컬쳐 지분을 인수한 것에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투자의견에 '매수'를 목표주가로 5만원을 유지했다.


앞서 에스엠은 전날 키이스트 지분 25.1%와 에프엔씨애드컬쳐 지분 30.5%를 각각 500억 원, 300억원에 취득한다고 공시했다.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미래에셋대우의 박정엽 연구원은 에스엠의 이번 인수건에 대해 "에스엠의 기회를 키울 것"이라며 "경쟁사 인수를 통한 콘텐츠 제작 신사업 본격화로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판단했다.


박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봤을 때 가장 명화한 효과는 드라마 제작 편수 증가"라며 "드라마 수주 증가와 보유 연기가 증가로 드라마 제작 시장에서 지배력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그는 "중국에 어필하는 출연진을 다수 보유한 점은 시너지를 매니지먼트와 제작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시킬 잠재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박 연구원은 "지분 취득 금액 800억원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와 구주 매입, 증자 참여를 통해 집행된다"며 "에스엠은 기존 최대주주 등으로부터 구주 매입이 포함돼 각사의 1대 주주 위치를 차지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댓글